제주도 2박3일 여행 후기 #3일차(성산일출봉, 성읍민속마을)

Posted by 바리스타7 Barista7
B7 일상/여행후기 및 정보

제주도는 현재 2001년(4박5일), 2015년(2박3일) 2번 여행을 하였다. 제주도는 단기간에 모든 곳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여건이 될 때 자주 여행가보고 싶은 장소이기도 하다.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때 하고자 했던 주제들이 여행 후기, 영화 관람 후기, 일상의 이야기 등을 기록하는 것인데, 여건상 여행 후기 포스팅을 자주 하지 못하고 있다.

 

다음주에 제주도 여행을 또 가는데 3년전에 여행갔던 기억이 떠올라서, 그 때의 기억을 되살려 제주도 여행의 추억을 블로그에 남겨둔다.

 

제주도 2박3일 여행의 마지막 글이다. 3일차 여행지는 성산일출봉, 성읍민속마을 이다.

 

 

 

 

제주도 2박3일 여행 후기 #3일차(성산일출봉, 성읍민속마을)

 

 

 

 

 

 

 

 

 

2015년 제주도 여행

 

3년전인 2015년 6월에 가족들과 함께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사 없이 가고싶은곳을 정하고 여행일정을 정하고, 숙소도 별도로 정하여 예약하였다. 그리고 맛집들을 미리검색해서 여행일정에 맞추어 맛집에서 식사를 하였다. 일정 관련된 사항은 모두 동생이 조사하였다. 일부는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정하기도 하였다. 그때 찍었던 사진이 너무 많아 블로그에 올린 사진을 고르는데 한참이 걸렸다.

 

 

 

 

 

1. 제주여행 1일차(2015년 6월 11일)

 

이전 포스팅에서...

 

 

 

 

 

 

 

 

2. 제주도여행 2일차(2015년 6월 12일)

 

이전 포스팅에서...

 

 

 

 

 

 

 

 

 

 

 

3. 제주도여행 3일차(2015년 6월 13일)

 

 

1. 성산일출봉

 

리조트에서 체크아웃하고, 우리는 성산일출봉으로 향하였다. 성산일출봉 정상에 올라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성산일출봉에 출입하기 위해서는 입장료를 내야한다.

 

 

성산일출봉

 

해발 180m인 성산 일출봉은 약 5,000년 전 제주도 수많은 분화구 중에서는 드물게 바닷속에서 수중폭발한 화산체이다. 용암이 물에 섞일 때 일어나는 폭발로 용암은 고운 화산재로 부서져 분화구 둘레에 원뿔형으로 쌓여 있다. 원래는 화산섬이었지만 신양해수욕장 쪽 땅과 섬 사이에 모래와 자갈이 쌓여 육지와 연결이 된 것이다. 일출봉 정상에는 지름 600m, 바닥면의 높이 해발 90m에 면적이 214,400㎡(성산일출봉 분화구의 면적)나 되는 분화구가 자리한다. 이곳에서 이장호 감독의 영화 '공포의 외인구단'의 한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다. 농사를 짓기도 했는데 지금은 억새밭을 이루며 우도가 손에 잡힐 듯 보인다.
예로부터 이곳 성산일출봉 정상에서 바라보는 일출광경은 영주10경(제주의 경승지) 중에서 으뜸이라 하였다. 넘실대는 푸른 바다 저편 수평선에서 이글거리며 솟아오르는 일출은 온 바다를 물들이고 보는 이의 마음까지도 붙잡아 놓으며 보는 이로 하여금 저절로 감탄케 한다. 지방기념물로 관리하다 2000년 7월 19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곳이다.

 

 

 

 

 

 

 

 

 

 

 

 

 

 

 

 

 

 

 

 

 

 

 

 

 

 

 

성산일출봉 정상에서 내려와 해안가에 있는 해녀의 집에들러 간단하게 소라회를 먹었다. 해변에서 바라보 해안절벽의 퇴적층이 장관이었다.

 

 

 

 

 

 

 

 

 

 

 

 

 

 

 

 

 

 

 

 

 

 

 

 

성산일출봉에서 내려와 우리는 근처에 있는 일출봉 등경돌에서 점심식사를 하였다.

 

 

 

 

 

 

 

 

 

 

 

 

 

 

 

 

 

 

 

2. 성읍민속마을

 

 

점심식사후 성읍민속마을로 이동하였다. 사람들이 없어서 여유롭게 관람하면서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 별도의 관람료는 없다.

 

 

성읍민속마을

 

중요민속자료 제188호. 제주시 남동쪽 34㎞, 표선리에서 북쪽으로 8.8㎞ 떨어진 지점에 있으며, 비교적 높은 지대인 해발 125m의 제주도 중산간지대에 자리잡고 있다. 1984년 문화공보부로부터 민속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 1410년(태종 10) 성산읍 고성리에 있던 정의현청(旌義縣廳)이 1423년(세종 5) 현재의 성읍리에 옮겨진 이후 군현제가 폐지된 1914년까지 약 500년 동안 군정치소(郡政治所)였던 유서 깊은 곳이다.

1826년(순조 26) 성 안에 큰 화재가 발생했고 4·3사건(1948) 때에는 서문 밖 민가가 거의 불타버렸지만 19세기초의 건물을 중심으로 제주도 풍물과 마을모습의 원형을 가장 잘 보존하고 있는 마을이다.

 

 

 

 

 

 

 

 

 

 

 

 

 

 

 

 

 

 

 

 

 

 

 

 

 

 

 

 

 

 

 

 

 

 

 

 

 

 

 

 

 

 

비행기 출발시간을 고려해서 공항으로 이동하였다. 저녁식사는 제주공항에서 우동 및 쫄면으로 간단히 해결하고, 18시 20분 출발하는 김포행 비행기에 올랐다. 제주도에서 2박3일을 알차게 보내고 돌아왔다.

 

 

 

 

 

 

 

 

 

하나의 글로 작성하려고 했으나 한장 한장 사진이 늘어나면서 일정별로 나누어 포스팅 하였다. 계획했던 여행지들이 떨어져 있는 관계로 자동차로 이동하는 시간이 많았지만 즐거운 시간이었다. 2박3일 다녀온 제주도 여행 후기를 마친다.

 

 

 

 

지금까지 2015년 2박3일 다녀온 제주도 여행 3일차 후기를 마친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 없이 가능한

아래 하트♥공감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 78 | 성산일출봉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