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체크, 과연 그럴까?, 휴가철 화상 주의보! 일광화상에 관한 상식 검증(생생정보 862회, 0718)

Posted by 바리스타7 Barista7
도움이 되는 정보/생활정보

2019년 7월 18일(목)에 방송된 생생정보에서 팩트 체크, 과연 그럴까?, 휴가철 화상 주의보! 일광화상에 관한 상식 검증이 소개 되었다.

 

일광화상에 관한 상식 검증에서는 자외선에 의한 피부 일광화상, 물과 모래에서의 자외선 지수, 옷 소재별 자외선 지수, 눈의 일광화상,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율, 일광화상 입었을 때 대처법에 대해 알려주었다.

 

잘 정리해두면 생활에 도움이 될 정보들이었다. 지금부터 팩트 체크, 과연 그럴까?, 휴가철 화상 주의보! 일광화상에 관한 상식 검증에 대해 알아보자.

 

 

 

 

 

1. 자외선으로 인한 일광화상
2. 물과 모래 중 자외선 지수가 더 높은것은?
3. 옷을 입어도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
4. 눈도 일광화상을 입는다?
5. 짙은 선글라스가 자외선 차단에 더 효과적이다?
6. 일광화상 입었을 때 대처법?

 

 

 

 

 

 

 

 

 

 

 

 

팩트 체크, 과연 그럴까?, 휴가철 화상 주의보! 일광화상에 관한 상식 검증(생생정보 862회, 0718)

 

 

 

 

1. 생생정보 홈페이지 : http://cuturl.me/MVIen7
2. 7월 18일(목) 생생정보 방송영상 : http://cuturl.me/olGR9T

 

 

 

 

 

 

 

1. 자외선으로 인한 일광화상

 

 

1. 자외선으로 인한 일광화상

 

 

 

 

 

▶ 일광화상은 단순히 일부 상처를 발생시키는 정도에서 끝날 수도 있지만 다른 면에서는 장시간 야외에서 노출돼 열을 받게 되면 일사병 열사병 이런 것들로 인해서 생명의 위협을 받을 수 도 있다.

 

 

 

 

 

 

▶ 자외선
- 자외선 A(90%), 자외선 B(10%), 자외선 C(오존층에 흡수)

 

 

 

 

 

▶ 자외선 A는 색소침착, 피부 노화를 유발하고, 자외선 B는 홍반화상과 피부암을 유발한다.
- 일광화상은 3시간에서 6시간의 잠복기를 거친후에 증상이 나타난다. 피부가 달아오르며 열감이 느껴지고 따갑다. 시간이 흐르면 허물이 벗겨지기도 한다.

 

 

 

 

 

 

 

 

 

 

 

 

 

 

 

 

2. 물과 모래 중 자외선 지수가 더 높은것은?

 

 

2. 물과 모래 중 자외선 지수가 더 높은것은?

▶ 물 VS 모래 자외선이 더 심한 곳은?

 

 

 

 

 

▶ 자외선 측정기를 사용해 자외선 지수 측정

 

 

 

 

 

 

▶ 자외선 지수 측정 기준
- 보통 : 0~5
- 높음 : 6~7
- 매우 높음 : 8~12
※ 자외선 지수 : 태양에 대한 과다 노출로 예상되는 위험에 대한 예보

 

 

 

 

 

▶ 자외선 지수 측정 실험
- 자외선 지수 : 매우 높음 수준(8.50)

 

 

 

 

 

 

- 수면 자외선 지수 : 매우높음 수준(8.62)

 

 

 

 

 

 

- 모래 자외선 지수 측정 : 보통 수준(3.37)

 

 

 

 

 

 

- 자외선 지수 : 모래 < 수면

 

 

 

 

 

 

▶ 수영장 혹은 바닷가에서는 자외선이 지상에 내려와 반사되는 면적이 훨씬 더 커지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쏘이는 자외선 양과 주변에 물리라든지 옆에서 반사되는 자외선 양이 합해지면서 동일한 양의 자외선일지라도 일광화상이 발생할 확률이 늘어나게 된다.

 

 

 

 

 

 

 

 

 

 

 

 

 

 

 

 

3. 옷을 입어도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

 

 

3. 옷을 입어도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

▶ 옷을 입어도 안전하지 않다?

 

 

 

 

 

▶ 티셔츠 같은 것을 입고 수영을 하면 물론 맨살보다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 그렇지만 이를 믿고 너무 오랫동안 자외선에 노출돼서 오히려 일광화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 옷 색깔은 별로 중요하지 않고, 면 티인지, 폴리에스터인지 섬유의 종류가 중요하다.

 

 

 

 

 


▶ 옷 소재별 자외선으로 안전한 옷 측정 실험
※ 섬유의 조직, 두께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 폴리에스터 자외선 지수 : 보통수준(1.44)

 

 

 

 

 

 

- 레이온 자외선 지수 : 보통수준(3.51)

 

 

 

 

 

 

- 면 자외선 지수 : 보통수준(6.37)

 

 

 

 

 

 

 


▶ 면 티 같은 것들을 입고 수영을 하게 되면 자외선 투과율이 늘어나게 되고, 면이 촘촘하게 있어야 하는데 면이 늘어나면서 피부 속으로 침투하는 자외선의 함량도 늘어나게 된다.

 

 

 

 

 

 

▶ 면소재의 옷을 착용하고 물놀이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발라야 한다.

 

 

 

 

 

 

 

 

 

 

 

 

 

4. 눈도 일광화상을 입는다?

 

 

4. 눈도 일광화상을 입는다?

▶ 일광화상 피부만의 문제가 아니다.

 

 

 

 

 

 

 

▶ 햇볕을 오래 쬐면 피부가 화상을 입는 것처럼 눈도 햇볕에 의해서 화상을 입을 수 있다.

 

 

 

 

 

 

▶ 자외선이 각막에 닿게 되면 상피 세포에 염증을 일으킨다. 그래서 시력 저하, 통증, 눈물 흘림, 충혈 등을 일으킬 수 있다.

 

 

 

 

 


▶ 화상은 자외선 때문이니까 바깥에 나갈 때는 선글라스를 끼거나 챙이 넓은 모자를 쓰는게 도움이 많이 된다.

 

 

 

 

 

 

 

 

 

5. 짙은 선글라스가 자외선 차단에 더 효과적이다?

 

 

5. 짙은 선글라스가 자외선 차단에 더 효과적이다?

▶ 여름철 눈 보호를 위한 선글라스

 

 

 

 

 

▶ 옅은 색 렌즈, 짙은 색 렌즈의 자외선 차단 차이

 

 

 

 

 

 

▶ 선글라스가 이렇게 짙거나 이렇게 옅어도 자외선은 다 똑같이 100% 차단이 된다.

 

 

 

 

 

▶ 선글라스 착용시 중요한 점은 자외선 차단율이다.

 

 

 

 

 

 

 

 

 

 

 

6. 일광화상 입었을 때 대처법?

 

 

6. 일광화상 입었을 때 대처법?

▶ 일광화상후 시간이 흐르면 허물이 생기는데 이를 억지로 떼어낼경우 2차 감염의 위험이 있으니 항생제 연고를 바르는게 좋다.

 

 

 

 

 

 

 

▶ 일광화상 입었을 때는 얼음을 수건으로 감고 냉찜질을 한뒤에 보습크림을 발라 탄부위가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KBS2 생생정보(862회, 2019.7.18) 캡쳐

 

 

 

 

 

 

 

이상 생생정보에 소개된 팩트 체크, 과연 그럴까?, 휴가철 화상 주의보! 일광화상에 관한 상식 검증에 대해 정리해보았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 없이 가능한

아래 하트♥공감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