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안시성(The Great Battle, 2018) 후기, 결말, 줄거리

Posted by 바리스타7 Barista7
영화/영화, 드라마 후기

추석연휴 전부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안시성을 추석연휴 마지막날 보게 되었다. 연휴의 마지막날은 문화가 있는 날과 겹치다 보니 영화요금도 5,000원으로 저렴하였다.


시간적인 여유가 생기다 보니 원더풀 고스트를 보고 바로 안시성까지 보게 되었다.


고구려군과 당과의 전투장면은 정말 웅장하였고 실제 전투현장에 있는듯 했다. 고구려 원군이 도착할때는 정말 가슴 뭉클하고 재미있었다.

 

두말할 필요없이 영화를 직접 보고 확인하는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것 같다.

 

 

 

 

 

 

 

영화 안시성(The Great Battle, 2018) 후기, 결말, 줄거리

 

 

 

 

 

영화 안시성(The Great Battle) 후기, 결말, 줄거리

 

 

 

 

 

 

 

 

 

 

 

 

안시성(The Great Battle)

 

 

- 2017 제작
- 한국, 시대극 외
- 2018.09.19 개봉, 12세이상관람가, 135분
- 감독 : 김광식
- 출연 :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우리는 물러서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
우리는 무릎 꿇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
우리는 항복이라는 걸 배우지 못했다!

 

 

 

 

 

 

 

 

 

 

 

 

 

 

 

 

안시성(The Great Battle) 줄거리

 

 

당나라 당태종 이세민(박성웅)은 대군을 이끌고 고구려를 쳐들어 온다. 고구려 연개소문(유오성)은 당나라의 진군을 막기 위해 15만대군을 모아 주필산에서 당나라 군대와 전투를 벌인다.

 

 

 

 

 

 

 

고구려군은 개마무사를 선두로 당나라 군대를 격파하고 전투를 벌이지만, 이세민은 병력들을 숨겨두었다가 뒤에서 고구려군을 공격한다. 고구려군은 겨우 1만명의 군사들만 살아서 퇴각하고 나머지는 모두 죽고 만다.

 

 

 

 

 

당군은 안시성은 연개소문에게 반기를 든 성이라면서 쉽게 얻을것이라 예상하고, 안시성을 공격하고 바로 평양성으로 가겠다는 계획을 세운다.

 

 

연개소문은 평양성으로 퇴각하면서 태학도 수장 사물(남주혁)을 부른다. 연개소문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은 자신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반역자라면서 안시성은 버리겠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사물에게 안시성으로 가서 반역자 양만춘(조인성)을 죽이라는 명을 내린다.

 

 

 

 

 

 

 

사물은 안시성으로 향하던 길에 도망치던 고구려 병사들을 만나는데, 그들은 안시성으로 가서 마지막까지 같이 싸우겠다고 말한다. 그들과 함께 이동하던 중에 안시성 근처에서 구덩이에 빠진 마차를 빼내는 이들을 만나 도와주고 안시성 성주에게 안내해달라고 부탁한다. 그는 자신이 양만춘이라고 말하고 부관 추수지(배성우)에게 말을 확인해보라고 지시한다. 추수지는 말을 확인해보더니 당나라 첩자라면서 두 병사를 현장에서 죽여버리고 사물은 생포한 뒤 안시성으로 돌아온다.

 

 

 

 

 

 

 

 

 

양만춘은 추수지에게 사물은 나중에 심문할테니 옥에 가두라고 말한다. 환도수장 풍(박병은)과 부월수장 활보(오대환)이 싸움이 붙었다는 소리에 시전으로 달려간 양만춘은 싸움을 지켜보다 집합대형을 외친다. 싸움을 하던 병사들은 바로 집합대형으로 모이는데 양만춘은 왜 싸움을 하게 되었는지 묻는다. 싸움의 이유는 바로 배식때문이다.

 

 

 

 

 

이세민은 포로로 잡은 고구려 시녀 시미(정은채)가 가지고 있던 신궁을 잡아본다. 신궁은 고구려가 전장에서 승리하기 위해서 시녀들이 가지고 다니던 신물로 고주몽이 사용하던 활이다. 고주몽 이후에 활시위를 당긴 사람은 없었다는 말에 이세민은 신궁의 활시위를 당겨본다.

 

 

 

 

 

저녁에 양만춘은 사물을 불러 연개소문이 안시성 출신이라고 차별하지 않는지를 물어본다. 연개소문 일당들은 자신을 반역자라고 부르며 치를 떤다고 말하며 앞날이 창창한 태학도가 평양성으로 가지 않고 안시성으로 온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사물에게 활을 겨누며 물어본다. 양만춘은 사물에게 대장기를 들고 자신의 뒤를 따라다니면서 전투에 참여하라고 지시한다. 사물은 안시성에서 함께 싸우겠다고 말한다. 사물은 잠시뒤 들어온 소벌도리(장광)과 재회한다.

 

 

 

 

 

 

 

다음날 양만춘은 당군의 공격에 대비하여 성벽을 보강하는일을 함께 하는데, 그 모습을 바라보던 사물은 소벌도리에게 성주 양만춘은 어떤사람이냐고 물어본다. 소벌도리는 성주 양만춘은 안시성 그 자체라고 말한다.

 

 

양만춘은 기마부대장 파소(엄태구)가 훈련에 보이지 않자 그의 숙소로 찾아가는데, 그곳에 동생 백하(김설현)이 있는 것을 발견한다. 양만춘은 전쟁이 끝난뒤에 만나라고 하였는데 말을 듣지 않았다면서 파소를 향해 활을 쏜다. 백하가 그 앞을 가로막자, 양만춘은 전장에서 한명이 죽으면 어떻게 하려고 그러느냐고 묻는다. 그러자 백하는 그것은 두사람이 알아서 하겠다고 말한다.

 

 

그때 적의 척후가 나타났다는 나팔이 울리고, 양만춘은 안시성 망루에 올라 살펴본다. 당군의 척후병은 안시성을 정찰하고 돌아간다.

 

 

 

 

 

당나라 본대가 안시성 근처에 도착하고 양만춘은 갑옷을 입고 난뒤에 사물이 가지고 있는 단검을 보자고 한다. 잠시뒤 좋은 칼이라면서 자신의 수염을 정리해달라고 말한다. 사물은 갈등을 하면서 수염을 자르다 양만춘의 목으로 칼을 가져간다. 그 순간 양만춘은 지금은 안된다며 나중에 해도 된다는 말을 하고 일이선다. 추수지가 방으로 들어와 사물이 칼을 들고 서있는 모습을 보고 연개소문이 보낸 첩자가 맞다면서 죽여야 한다고 말한다. 양만춘은 좀더 지켜보자는 말을 하고 안시성으로 향한다.

 

 

성위에서 당나라 20만 대군을 내려다 본다. 추수지는 20만 대 5천 이라면서 양만춘에게 싸움을 해야겠냐고 물어본다. 성벽위에 있던 안시성 병사들 모두 숨죽여 양만춘의 대답을 기다린다. 양만춘은 소중한것을 지키기 위해 싸우자며 병사들을 독려한다. 양만춘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사물은 미친짓이라며 이야기한다.

 

 

 

 

 

 

 

 

 

 

 

 

 

 


이를 지켜보던 이세민은 공격을 지시하고 투석을 날린다. 하지만 이세민의 기대와 달리 안시성 성벽은 바깥은 돌이고, 안쪽은 흙으로 되어있다보니 무너지지 않는다.

 

 

 

 

 

 

당군은 성벽이 무너지지 않자 이번에는 사다리를 이용해서 성벽을 넘기 위해 공격을 한다. 이세민의 지시하에 왼쪽은 야차부대가 공격하고 오른족은 친위대가 공격해 온다. 당군이 성벽을 기어올라 성벽에서 전투가 벌어지게 된다.

 

 

 

 

 

 

 

 

 

 

 

 

양만춘은 성 안쪽에서 대기하고 있던 기마부대와 백하부대를 출동시켜 성벽을넘어온 당군을 격퇴한다. 당군은 충차로 성문을 부수고 안으로 들어오자 미리 설치해둔 장애물로 당군을 몰살시킨다. 밀집대형으로 모은뒤 나머지 당군을 성벽밖으로 밀어버린다.

 

 

 

 

 

 

 

 

 

 

 

 

 

 

당군을 상대로 첫승을 거둔뒤 사물은 양만춘에게 정말 이길수 있을 거라 생각하냐면서, 계속 싸울거냐고 물어본다. 양만춘은 이길수 있을 때만 싸우느냐며 되묻는다.

 

 

 

 

 

 

성벽을 오르기에 실패한 당군은 뒤로 물러나 몇일째 불을 피운뒤 연기로 무엇인가를 감추고 있다. 사물은 왜 연개소문의 명을 거역하였는지 물어본다. 양만춘은 연개소문이 왕을 죽였다면서, 그 일때문에 당군이 고구려로 쳐들어오게 된 것이라고 말한다. 주필산 벌판에서 당군과 싸우는 것은 바보같은 짓이라며 이야기 한다. 자신은 안시성의 성주로서 이 성을 지키는 것일 뿐이라고 말한다.


 

 

 

 

 

서로 티격태격 싸움을 하던 활보와 풍은 서로를 챙겨준다.

 

 

 

 

 

 

밤이되자 당군은 그동안 숨겨왔던 무기인 성벽보다 높은 공성탑을 이끌고 안시성을 공격하기 시작한다. 당군의 공격에 잠시 생각에 잠겼던 양만춘은 기름주머니를 준비하라고 한다. 성벽에 접근한 공성탑에 기름주머니를 던지고 불화살을 쏘아 모두 불태워 버린다.

 

 

 

 

 

 

 

 

 

공성탑으로 성벽을 넘어왔던 당군이 던진 창에 맞아 양만춘은 쓰러지고 죽을 위기에 처한다. 양만춘의 옆을 대장기를 들고 있던 사물이 나서서 당군과 싸워 양만춘을 지킨다.

 

 

 

 

 

 

이를 지켜보던 이세민은 군사를 뒤로 물리고 새로운 방법을 찾는다. 이세민은 잡아두었던 신녀를 안시성으로 보낸다. 신녀 시미는 고주몽의 신물을 가지고 안시성으로 돌아오게 된다. 시미는 이세민의 말을 양만춘에게 전한다. 이세민은 '토산을 만들어 성을 공격할 것이라며 토산을 모두 짓기 전에 항복을 하면 원하는것을 들어주겠다'고 했다는 말을 전한다.

 

 

 

 

 

 

 

 

 

신녀는 항복해야 모두 살수 있다면서 양만춘을 설득하려 한다. 토산은 조금씩 모습이 갖춰지고, 파소는 적진으로가서 이세민을 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한다. 파소가 자원해서 당군진영으로 침투해서 이세민을 치겠다며 자원한다. 백하는 파소를 말려달라고 양만춘에게 애원을 하지만 그 방법밖에 없는것을 그녀도 알고 있다.

 

 

 

 

 

 

 

 

 

파소는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겠다며 적진으로 출발한다. 그때 시미는 쪽지를 매단 화살을 당군진영으로 쏘아 보낸다.
이세민의 진영에 도착한 파소는 함정이라는 것을 알게 되지만 이미 당군에게 포위되고 공격을 받는다. 겨우 안시성으로 돌아온 파소는 양만춘에게 성에 첩자가 있다는 말을 남기고 죽게 된다.

 

 

백하는 신녀에게 파소를 살려달라며 애원하지만, 시미는 자신이 이세민에게 야습계획을 알렸다고 말한다. 시미는 고구려의 신은 우리를 버렸다면서 안시성의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서 그랬다고 말한다. 자신의 말을 부정할 사람은 자신을 죽이라고 말하자 양만춘은 칼을 뽑아 들고 내리치려고 한다. 그때 사물은 우리는 이긴다면서 단검으로 시미의 목을 그어버린다.

 

 

파소를 잃은 슬픔에 백하는 홀로 당군진영으로 달려가 이세민을 공격한다. 석궁으로 이세민을 쏘지만 그는 피해버린다. 이세민은 여자가 홀로 쳐들어와 잘 싸웠다면서 시신을 안시성으로 돌려보낸다. 양만춘은 전장에서 죽은 다른이들과 같이 묘를 세우지 않고 파소와 백하의 시신을 강물로 흘려보낸다.

 

 

 

 

 

사물은 지원군을 부르기 위해 평양성으로 떠나고 길목을 지키고 있던 당군에게 쫓기면서 달아난다. 추수지는 양만춘에게 이제 10일 뒤면 토산이 완성될것 같다고 보고를 한다. 성주는 전투에서 죽은 사람들을 꿈에서 보았다면서 말을하자 추수지는 양만춘에게 죽은 사람들을 보지말고 안시성에 살아 있는 사람을 보라고 말한다.

 

 

 

 

 

 

사물은 평양성에 도착하고 연개소문에게 지원군을 안시성으로 보내야한다고 설득한다. 연개소문의 부하들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은 반역자라면서 반역자를 도울 수 없다고 말한다. 사물은 양만춘은 반역자가 아니라고 말한다. 연개소문은 반역자가 아니면 무어냐고 되묻자 사물은 그저 고구려 사람일 뿐이라고 말한다.

 

 

양만춘은 어린아이들이 두꺼비집 놀이를 하는것을 보고 토산을 무너트릴 방법을 찾는다. 우대(성동일)은 안시성의 토질은 자갈과 흙이 썩인 것이라 잘 뭉쳐지지 않는다면서 아래쪽이 무너지면 토산이 무너질 것이라 말한다. 토산이 완성되기 전에 도굴꾼들은 토산 밑으로 땅굴을 파고 기둥을 무너트리면 토산은 무너질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염려되는 것은 토산이 안시성쪽 무너지면 당군이 쳐들어오기 더 좋아 질 수 있다고 말한다. 양만춘은 당군보다 먼저 토산을 점령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세민은 토산을 완공되자 다음날 공격을 할것이라고 말하고, 병사들에게는 음식을 배불리 나눠주라고 지시한다. 안시성에서는 토산 아래까지 땅굴은 완성이 되었으나 갑자기 비가 내리면서 땅굴에 물이 차기 시작하자 사람들은 물을 퍼낸다.

 

 

 

 

 

날이 밝아오자 당군은 안시성을 공격을 하려한다. 양만춘은 기둥에 기름을 바르고 불을 붙이라고 지시를 하지만, 전날 내린 비때문에 물에 젖은 나무는 불이 붙지 않는다. 우대와 도굴꾼들은 도끼로 직접 기둥을 무너트리기로 하고 안으로 들어간다. 기둥이 무너지자 토산은 무너지기 시작한다. 공격대기를 하던 당군은 토산이 무너지자 도망을 치고, 양만춘은 그틈에 토산을 점령해 버린다.

 

 

 

 

 

이세민의 책사는 그만 돌아가자고 말하지만, 이세민은 이 전쟁에서 양만춘의 목이라도 가져가야겠다면서 토산을 빼앗을 때까지 공격을 지시한다. 당군은 밤낮으로 토산을 기어올라 공격을 한다. 계속된 공격으로 화살과 마차 바퀴는 바닥이 난다. 양만춘은 자신의 방에 있는 신궁을 가져오라고 지시를 한다. 양만춘이 신궁의 활시위를 당겨 이세민을 쏘겠다고 하자 추수지, 풍, 활보는 양만춘의 옆에서 지키겠다고 말한다.

 

 

신궁의 활시위를 당기지만 안되자, 양만춘은 고구려 신들에게 기도하면서 다시한번 활시위를 당긴다. 마침내 활시위를 당긴 양만춘은 이세민을 향해 활을 쏘고, 이를 지켜보던 이세민은 화살에 맞아 부상을 당한다. 뒤이어 평양성에서 지원군까지 안시성에 도착하여 당군을 공격하자 이세민은 자신이 졌다는 것을 알고 퇴각을 명한다.

 

 

 

 

 

이후 당으로 돌아간 이세민은 전쟁때 당한 부상의 후유증으로 3년만에 죽음을 맞이한다. 그는 다시는 고구려를 공격하지 말라는 유언을 남기고 죽는다.

 

 

 

 

 

 

 

 

 

[사진 출처] 영화 안시성(The Great Battle) 스틸컷

 

 

 

 

 

 

 

 

이상 영화 안시성(The Great Battle)의 후기를 마친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 없이 가능한

아래 하트♥공감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